오키나와 3박4일 가족여행 둘째 날, 나하정기관광 버스투어 A코스 - 평화기념공원, 오키나와월드

2014.12.17

 

 

 

오키나와 월드 A코스 (1인당 성인기준 4900엔)

예약은 여기서 >> http://www.veltra.com/jp/japan/okinawa/okinawa_main_island/a/109225

 

슈리성 - 구해군사령부호 - 히메유리의 탑(점심식사) - 평화기념공원 - 오키나와 월드

 

슈리성 입장료 820엔을 제외한 나머지 입장료와 점심식사가 모두 포함되어있어요.

 

 

 

 

 

 

 

점심을 먹고 좀 쉬었다가 다음 코스로 이동

 

 

 

 

 

 

 

오키나와 평화 기념공원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오키나와에서 벌어진 전쟁으로 약 수십만명이 희생되었었는데

이들의 넋을 기리기 위하여 남부 마부니(仁) 언덕에 조성한 공원입니다.

 

 

 

 

 

 

 

 

 

 

'한사람의 죽음은 비극이지만 수백만명의 죽음은 통계'라는 말이 와닿는 순간.

 

희생자들의 이름이 빼곡히 적힌 비석들을 스쳐지나가면 별 감정이 안들지만

한 사람 한 사람의 이름을 읽어내려가다보면 기분이 참....

 

 

 

 

 

 

드문드문 한국인의 이름도 보입니다.

비석에 이름 조차 남기지못하고 역사속으로 사라진 분들도 분명 다수겠죠.

 

 

 

 

 

 

이제 마지막 코스인

 

 

 

 

 

 

오키나와월드 문화왕국 교쿠센도[おきなわワールド]

 

 

 

 

 

이미 제주도 동굴탐사를 다녀온 부모님 말씀으로는 그닥이었다고는 하는데..ㅋㅋ

 

 

 

 

 

 

저한테는 동굴체험이 처음이니 마냥 기대되는 ㅋㅋ

A코스 입장료에는 옥천동(교쿠센도) 입장료 1240엔이 포함되어있습니다.

 

 

 

 

 

 

오잉 이 대나무는 어디서 찍었는지 ㅋ

 

 

 

 

 

 

천연동굴 교쿠센도로 입장

 

 

 

 

 

 

 

후끈합니다.

 

 

 

 

 

 

후끈해서 초점도 못맞추네요.

 

 

 

 

 

 

 

휴 그래도 제대로 찍힘

 

 

 

 

 

 

이 동굴을 어떻게 이동하기 편한 관광지로 개발했는지 대단, 감탄

 

 

 

 

 

 

 

 

교쿠센도는 약 30만 년 전의 산호초로 만들어진 종유동굴입니다.

 

 

 

 

 

 

 

동굴 출구로 나와서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쭈욱 올라가면

 

 

 

 

 

 

 

제주도인감?

 

 

 

 

 

 

 

은 아니고 과일왕국 ㅋ

 

 

 

 

 

 

군고구마 따위에 줄 관심은 없...

 

 

 

 

 

 

그냥 저냥 토산품들을 구입할 수 있는 가게의 연속입니다.

 

 

 

 

 

 

아주 인기있다는데 관심없음

 

 

 

 

 

 

류큐왕국죠시타마치[琉球王国城下町]

 

100년 전에 지어진 낡은 민가를 여러 채 이축하여 옛날 오키나와의 마을 풍경을 재현한 곳입니다.

오키나와월드는 크게 교쿠센도와 류큐왕국 죠시타마치로 나뉘죠.

 

 

 

 

 

 

 

 

헐, 혼자 오키나와 여행했을 때 못먹어봤던 부꾸부꾸차!

 

 

 

 

 

 

혼자 온거 아닙니다. 세사람이서 온겁니다.

 

여기저기서 물을 들이켰더니 물배가 ㄷㄷㄷ

 

 

 

 

 

부꾸부꾸차는 오키나와의 독특한 전통 차로, 쌀이나 현미를 볶은 가마에 열 배의 물과 함께 끓이고

여기에 중국차 등을 섞어서 차를 달인 다음에, 바리때에 찻물을 넣고 큰 찻솔로 거품을 일으켜 만든답니다.

 

........그냥 마셔보니까 씁쓸한 녹차 위에 거품낸 느낌....

한잔만 시키기 잘했어유

 

 

 

 

 

 

 

복숭아 모양의 팥만쥬는 맛있었습니다. 왼쪽의 팥빵은 서비스로 주심

 

 

 

 

 

 

 

세 사람이서 저걸 다 못마신게 함정.ㅋ

 

 

 

 

 

중간에 공연도 봤었는데...촬영금지여서 패스

 

 

 

 

 

 

 

 

500엔에 류큐전통복을 입고 촬영할 수 있는 코너도 있으니

저처럼 코스튬 좋아하시는 분들은 놓치지말고 촬영해보세요.

 

전 부모님이 말리셔서.(.............)

 

 

 

 

 

 

 

으아니 이건

 

 

 

 

 

 

술에 들어갈 뱀엑기스를 쫙쫙 뽑아내는군요

 

 

 

 

 

 

일본 본토에서도 기회만 되면 오키나와 와시타샵을 들르곤 하는데,

거기서 하부주(뱀술)를 몇번 구입해서 마셔본적이 있습니다.

 

힘이 불끈 솟는건......모르겠고 향과 맛이 상당히좋았는데, 가격도 비싸지않으니 꼭 구입해가세요.

 

 

 

 

 

 

목에 뱀 두르고 사진 찍는건 태국에서 해봤으니 패스.ㅋ

 

 

 

 

 

 

 

 

 

어 이 귀요미들 ㅋ

 

 

 

 

 

 

 

 

 

 

화분 갖다가 만든건데 잘 만들었네요.

 

 

 

 

 

 

 

 

뱀 박물관은 입장료가 따로 있습니다.ㅋ

 

 

 

 

 

 

 

 

 

 

나름 살아있는 뱀! 우앙

 

 

 

 

 

 

 

 

이것으로 버스관광 A코스 끄읕.

 

 

 

 

4900엔(슈리성 입장료 별도)으로 슈리성부터 오키나와 월드까지 알차게 돌아다녀보고 Gooood.

 

렌트카 이용이 힘든 분들은 꼬옥 정기관광버스를 예약해서 가보세요

 

 

 

 

Posted by Sunyoung C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