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가본 구역도 있는데 나중에 파리를 한번 더 와야할까봐요 ㅠ_ㅠ

 

 

 

 

 

 

 

 

피에르 프란체스코 사치

 

 

 

 

 

 

 

 

파올로 베로네제의 엠마오의 만찬

 

 

 

 

 

 

 

 

파올로 베로네제의 '가나의 결혼식'

 

이 작품 크기만큼 재미요소도 가득합니다. 성서에 나온것처럼 물을 포도주로 만드는 그리스도의 기적,

그리고 16세기 베네치아 공화국의 파티, 피로연이 합쳐진 장면. 신랑신부가 어디있는지, 그림 속 인물들이

각자 어떤 표정과 포즈를 취하고 있는지 하나하나 살펴보는 재미가 아주 좋아요.

 

 

 

 

 

 

 

 

이 노예가 포도주를 따라내고 있는 모습이 바로 요한복음 2장의 '예수의 기적의 순간'

 

 

 

 

 

 

 

 

최후의 만찬을 암시하는듯한 예수의 표정

 

 

 

 

 

 

 

 

ㅋㅋㅋㅋㅋㅋㅋㅋ 명작 앞에서 셀카 찍기 /ㅅ/

 

근데 왜 손에 들린게 꼭 담배같냐며.....

 

 

 

 

 

 

 

 

악의 무리에 번개를 내리는 쥬피터, 역시 베로네세 작품

 

 

 

 

 

 

 

 

으음...그냥 베로네세 작품인건 알아보겠어여...끝.

 

 

 

 




 

 

 

 

 

대망의 모나리자, 역시 듣던대로 크기가 작습니다.

 

생각보다 작은 규모에 실망하는 분들도 많지만, 여튼 그 유명세 때문인지 이 그림 앞에 사람이 엄청나게 몰려

사진을 제대로 찍기가 힘들었습니다 ^^; (간혹 사람 없는 시간대에 와서 모나리자와 투샷 찍는 사람도 있다는 ㅠ)

 

 

 

 

 

 

 

 

줌 기능을 활용하여 모나리자 촬영 성공

 

 

 

 

 

 

 

 

모나리자랑 투샷 으컁컁

ㅠㅠ

 

 

절대로 가까워질 수 없었던 우리....ㅠㅜ

 

 

 

 

 

 

 

 

 

 

 

 

결혼의 알레고리 , 티치아노 베첼리오

 

 

 

 

 

 

 

 

성모자와 성 카타리나(토끼의 성모) , 티치아노 베첼리오

 

 

 

 

 

 

 

 

엠마오의 순례 , 티치아노 베첼리오

 

 

 

 

 

 

 

 

 

프랑수아 1세의 초상화

 

 

 

 

 

 

 

 

 

 

 

 

 

 

이 아저씨가 틴토레토

 

 

 

 

 

 

 

 

Le Couronnement de la Vierge, dit Le Paradis  , 틴토레토 작품

 

 

 

 

 

 

 

 

 

테르모필레 전투의 레오니다스, 자크 루이 다비드

 

 

 

 

 

 

 

 

양쪽 다 장 오귀스트 도미니크 앵그르 작품.

 

오른쪽 카롤린 리비에르양 초상화

 

 

 

 

 

 

 

 

 

 

위에 '에로스와 프시케' , 에두아르 피코

 

 

 

 

 

 

 

 

피그말리온과 갈라테이아, 안 루이 지로데 드 루시 트로이종 작품

 

 

 

 

 

 

 

 

 

그랑드 오달리스크, 장 오귀스트 도미니크 앵그르

 

실제 인체의 비율을 살짝 무시한 허리길이.... 연체동물같은 척추...

하지만 부드럽고 매끄러운 곡선 강조로 어색함이 느껴지지않고 오히려 신비로움이 느껴지네요. (+ 육감적)

 

(한국의 일러스트레이터 김형태씨의 조상격?)

 

 

 

 

 

 

 

 

 

나폴레옹 아자찌

 

 

 

 

 

 

 

 

아이라우 전장의 나폴레옹 1세, 앙투안 장 그로

 

 

 

 

 

 

 

 

 

키오스 섬의 학살, 들라크루아

 

눈뜬채로 죽은 남자의 시선처리가 진짜 압권임.

계속 쳐다보느라 정작 사진을 이렇게밖에 못찍었네요.

 

 

 

 

 

 

 

 

민중을 이끄는 자유의 여신, 외젠 들라크루아의 대표작품.

프랑스 7월 혁명을 기념하여 그려낸 계몽주의 작품이지요.

 

 

 

 

 

 

 

 

 

 

 

알제리의 여인들, 외젠 들라크루아

 

 

 

 

 

 

 

 

뜬금없이 심쿵하게 만든 귀여운 아가ㅠ_ㅠ

 

 

 

 

 

 

 

 

그 유명한 미켈란젤로의 '죽어가는 노예'

 

 

앞의 아저씨 표정이 진짜 딱 저 아이콘같았..........

 

 

 

 

 

 

 

 

 

 

 

 

 

 

 

 

 

안토니오 카노바의 '에로스와 프시케'

 

 

 

 

 

 

 

 

좀 더 밑에 내려가서 올려다보면 진짜로 키스하는듯한 각도가 /ㅅ/ ♡

 

 

 

 

 

 

 

 

가방을 묶어놓은 저 주황색 띠의 정체는 바로 자물쇠입니다.

소매치기 방지용입지요. 으하핫

 

 

 

 

 

 

 

 

볼거 다 못보고 그대로 나왔습니다. 퓨퓨ㅠㅠㅠ

 

 

 

 

 

 

 

 

 

 

사람 많음

 

 

 

 

 

 

 

 

 

 

현대적인 디자인의 유리 피라미드

 

89년도에 수 많은 반대여론을 뒤로하고 만들어져 지금은 루브르 박물관을 대표하는 조형물이 되었지요.

 

 

 

 

 

 

 

 

 

갈매기찡........

 

 

 

 

 

 

 

살짝 비가 오긴 했지만 운좋게도 비를 맞은 기억이 없습니다.

저는 여행 운이 좋아요. 으하핫

 

 

 

 

 

Posted by Sunyoung C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