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스위스:인터라켄'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5.02.26 스위스 ~ 이태리 국경 넘어 밀라노로 by Sunyoung Cho (13)
  2. 2015.02.25 스위스 인터라켄, 융프라우 산악열차 -2 , 아이거 북벽 by Sunyoung Cho (9)
  3. 2015.02.24 스위스 인터라켄, 융프라우, 만년설, 얼음궁전 by Sunyoung Cho (3)
  4. 2015.02.24 스위스 인터라켄, 융프라우 산악열차 -1 by Sunyoung Cho (2)

 

 

 

아직 열차 안입니다.

 

 

 

 

 

 

 

 

 

협곡 사이로 보이는 마을.

 

 

 

 

 

 

 

 

 

헠헠 귀요미 발견

 

 

 

 

 

 

 

 

 

 

이곳에서 살면 행복할까요?

 

 

 

 

 

 

 

 

 

아 해맑게 나왔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다음 기차로 갈아탑니다.

 

 

 

 

 

 

 

 

 

 

 

 

윗쪽과는 완전 다른 아랫마을 날씨

 

 

 

 

 

 

 

 

 

밥먹으러 옴

 

 

 

 

 

 

 

 

 

크림소스를 끼얹은 소고기 덮밥이랍니다.

보기에는 뜨악스러워도 뭐 맛 괜찮더라구요 ㅋㅋㅋ

 

 

 

 

 

 

 

 

와인 한잔 얻어마셨쪄요 *'_'*

 

 

 

 

 

 

 

 

후식도 챙겨먹었쪄요

 

 

 

 

 

 

 

 

 

 

 

버스기사 아저씨 도촬

 

메롱

 

 

 

 

 

 

 

 

 

이제 스위스를 벗어나 이태리, 밀라노로 갑니다.

 

 

 

 

 

 

 

 

 

그전에 휴게소에 들러야지요

 

 

 

 

 

 

 

 

 

포즈가 너무 어정쩡해서 검지와 중지 사이에 담배를 한 개 그려넣어보았습니다.

골초다운게 자연스럽고 좋네요.

 

 

 

 

 

 

 

 

 

휴게소 마트

 

 

 

 

 

 

 

 

 

 

사진보니 왜 맥주를 안샀을까 쪼꼼 아쉬워질라하네요

 

 

 

 

 

 

 

 

스위스 하면 치즈!

치즈 하면 스위스!

 

 

 

 

 

 

 

 

 

전 돼지라서 밥 먹고 후식으로 샌드위치 골랐으요

 

 

 

 

 

 

 

 

 

프레즐처럼 생긴 빵에 햄만 슬쩍 끼워넣었는데 짭쪼롬하니 먹을만....

 

근데 비싸요 ㅠㅠ

 

 

 

 

 

 

 

 

 

 

이렇게 스위스를 떠납니다.

 

 

 

 

 

 

 

 

 

 

그림자 때문에 경계가 저렇게 생기는게 뭔가 멋져보이네요

 

 

 

 

 

 

 

 

 

 

어느 순간 로밍 안내문자가 와있습니다. 국경을 넘었다는거지요.ㅋ

 

 

 

 

 

 

 

 

 

이제 밀라노!

 

 

 

 

 

 

오늘부터 저 동유럽 여행 시작합니다.ㅎㅎ

이 기간 동안 서유럽 여행글 자동으로 올라가게 예약 포스팅 걸어놓고가요!

 

와이파이 잡히는 족족 들어와볼거구요 -_ㅠ

 

다녀오겠씸미다

 

 

 

 

 

 

Posted by Sunyoung Cho

 

 

 

 

스위스에서의 진정한 하이라이트.

 

융프라우 정상에 올랐을 때보다

내려오는 기차안에서 바라보는 풍경이었습니다.

 

막상 산 정상에 올라 눈을 밟을 땐 사방 천지가 다 하얘서 별 감흥없었는데

기차타고 내려오면서 협곡, 스키장, 마을을 두루두루 보게되니

엄청난 스케일을 실감할 수 있겠더라구요.

 

 

 

 

 

 

 

산악열차 안에서 자연의 위대함에 한번 압도당하고,

그 자연의 한계를 넘어선 인간의 능력에 절로 감탄하게되었습니다.

 

 

 

 

 

 

 

 

 

정상에서 내려다보는것보다
정상 밑에서 올려다보는게 더 멋질 수 있다는걸 이때 느꼈어요.ㅋ

 

 

 

 

 

 

 

 

 

 

얼음 꽁꽁

 

 

 

 

 

 

 

 

 

 

 

햇빛을 받아 산 귀퉁이가 완전한 백색을 띄는게 너무 예뻤어요

 

 

 

 

 

 

 

 

 

 

 

리조트!

 

 

 

 

 

 

 

 

 

 

환승

 

 

 

 

 

 

 

 

 

 

케이블카 타는걸 좋아해서 부러운 눈으로 바라만 보았어요 ㅠ_ㅠ

 

요금은 생각보다 싸지않더라구요.

 

 

 

 

 

 

 

 

 

ㅋㅋㅋㅋㅋㅋ 등교하기 참 빡쎄보이는 학교

 

 

 

 

 

 

 

 

 

 

아이거 북벽

 

?

 

 

 

 

 

 

 

 

 

 

 

 

ㅋㅋㅋㅋㅋ

 

 

 

 

 

 

 

 

 

 

 

 

 

 

 

사진을 그냥 막 찍어도 그림같은 작품이 +ㅆ+

 

 

 

 

 

 

 

 

 

 

Posted by Sunyoung Cho

 

 

 

 

 

알프스의 만년설! 일단 강추위(?)를 한번 맛보기로

 

ㅠㅠ

 

 

 

 

 

 

 

 

 

장갑과 핫팩, 내복은 필수입니다 여러분들

 

 

 

 

 

 

 

 

 

세상 천지가 다 하얘요

 

 

 

 

 

 

 

 

 

 

염소 ㅎㅇ

 

 

 

 

 

 

 

 

 

 

 

거대한 스노우볼 이뿌요

 

 

 

 

 

 

 

 

 

 

그냥 무슨 통로

 

 

 

 

 

 

 

 

 

얼음궁전입니다. 길이 상당히 미끄러움

 

 

 

 

 

 

 

 

코카콜라 곰돌이들이 여기 있네요

 

 

 

 

 

 

 

 

귀요미들

 

 

 

 

 

 

 

 

눈을 직접 밟아볼 수 있는 구역

 

 

 

 

 

 

 

 

 

저 햇빛에 반사되는 구역은 반짝반짝 빛이 나는게 정말 이쁩니다

 

 

 

 

 

 

 

 

 

사방이 바닐라 아이스크림 같...-ㅠ-

 

 

 

 

 

 

 

 

 

 

그리고 추워요

 

 

 

 

 

 

 

 

 

즐거워서 웃는게 아니라 추워서 찡그리는게 웃는것처럼 나오는거예요

 

 

다들 멀쩡하신데 혼자 철푸덕 넘어졌어요

 

 

 

 

 

 

 

 


 

즐거워서 웃는게 아니라 추워서 찡그리는겁니다

 

ㅠ_ㅠ

 

 

 

 

 

 

 

 

 

 

기념품샵

 

 

 

 

 

 

 

 

 

 

딱히 지름신을 불러오는 물건은 없었으므로 패스

 

 

 

 

 

 

 

 

 

 

스위스 하면 시계가 또 유명하죠

 

 

 

 

 

 

 

 

신라면 작은 컵을 7.8프랑, 8,7유로로 우리나라돈 약 11000원가량에 팔고있습니다.

 

다른곳도 아니고 융프라우 정상에서 팔기 때문에 무지 비쌀 수밖에 없지요.ㅋㅋ

 

유튜브에 이 융프라우 신라면에 대한 동영상도 있네요. 궁금하시면 한번 보세요.

https://www.youtube.com/watch?feature=player_embedded&v=9yGld7E3eAk

 

 

저는 안먹었음.ㅋ

 

 

 

 

 

 

 

 

스위스가 시계말고 초콜렛으로도 유명한데.... 매점에서 구입하셔도 됩니다.

 

역시 전 사지않았음

 

 

 

 

 

 

 

맛은 그냥 평범했답니다. 초콜렛은 그냥 고디바가 짱.ㅋㅋㅋㅋ

 

 

 

 

 

Posted by Sunyoung Cho


 

 

정말 오랜만이네요. 변명이라면 변명이지만, 나름 바빴습니다. ㅜ_ㅜ

가장 큰 일은 약 1년간을 절 괴롭히던 전전 회사의 임금체불...

 

하하, 결국 해결봤어요.

 

무책임한 사장의 의도적 잠수로 민사소송까지 갔는데 도저히 답이 안나오는거예요.

 

재산명시신청단계까지 가서, 이건 아니다싶어..

 

결국 고려할 수 있을 때 고려했더니(채권추심)

 

아니 글쎄, 바로 연락이 되어 칼입금을 하더라는-_-;;;;

 

이 일에 대해서 나중에 따로 포스팅 할 생각입니다.

 지금 생각해도 혈압이 오르네요. 어후...ㅋㅋ....

 

 

 

 

 

 

뭐 어쨌든, 못받을 뻔!했던 돈 받은김에 여행 한번 더 갑니다. 이번엔 동유럽으로!

 

 

 

 


 


 

(지난번 글에 이어)


 

벨포트에서 버스로 인터라켄까지 약 두시간 반....



파리에서 인터라켄 숙소까지는 한 5시간 즈음 걸린듯하옵니다......




근!데!








파리에서 묵었던 호텔에 연이어 여기서도 방을 혼자 썼어요!

저 싱글 차지 안물었는데 그것도 이틀 연짱으로 독실사용!!!!


객실안에서 옷 훌렁훌렁 벗고 자유를 만끽하였습니다.

역시 전 여행운이 좋아요 ^^)b




 







숙소에서 하룻밤 묵고 난 후, 잠을 깰락말락 하면서........

 

 



 

 

 

 

역에 도착! 산악열차를 타기 전에 기차를 한번 타야해요.

 

 

 



 

 

 

 

 

티켓이랑 융프라우 철도기념여권을 이렇게 받았어요.

 

티켓 가격은 할인해서 17만원 정도라고 들었는데, 패키지로 가서 많은 정보를 확보하진 못했습니다;

이 열차표는 마지막까지 꼬옥 지니고 계셔야해요. 역마다 구멍을 뚫는답니다.

 


 


 

 

 

 

 

 

융프라우 철도에 대한 역사 등을 소개하는 팜플렛으로, 여권형식으로 재밌게 만들었네요.

 

 

 

 




 

 

 

 


 

 

 

 

클라이네 샤이데크(klelne scheidegg) 역에 도착

 

이곳은 베른주 베르너고지에 있는 해발 2,061m의 산악마을로 융프라우요흐 기차의 시발점이 되겠습니다.

 

 

 

 



 

 

 

 

어느새 날이 이렇게 밝아졌어요.


 

 

 


 

 

 

 

 

기차역 안에서 찍은 사진인데, 이때까지만 해도 별 감흥이 없었습니다.ㅎㅎ

 

기압차 적응을 위해 올라가는동안 조금씩 조금씩 쉬어줍니다. 이때 절대 뛰면 안된답니다.

정상에 가까워질수록 귓속이 따가워짐을 느끼게되네요 ^^;

 

 

 

 


 

 

 

 

 

열차에서 내림! 뭣모르고 뛸뻔했네요

ㅋㅋ

 

 

 




 

 

 

이 부근에서 라이터를 켜봤는데, 기압차로 불이 안들어옵니다.

 

 


 

 

 

 

 

융프라우 기차의 설계자인 아돌프 구예르 첼러의 동상

 

 

 



 

 

 

 

ㅋㅋㅋㅋㅋㅋㅋㅋ 생각지도 못했던 신라면 ㅋㅋㅋㅋ 전 안먹었어요

한국돈으로 만원이 넘어가기땜시 -.-;

 


 


 

 

 

 

파노라마로 보는 융프라우? 별 감흥없음... 직접 봐야 멋있다니께요

 

 

 


 

 

 

 

 

이제 밖으로 나가봅니다

 

 

 


 


Posted by Sunyoung C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