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에서 돈이 샘솟는 도시, 두바이 시티투어 이야기 두번째

 

 

 

 

 

 

쇼핑몰 안에도 이런 고급진 분수대가 있네요.

 

 

 

 

 

 

 

 

아랍에미리트도 이슬람권 국가이기 때문에 현지 여성들은 무조건 까만 아바야로 몸을 꽁꽁 싸매고 다닙니다.

개인적으로 꾸미고 다니기도 귀찮고 몸매관리 상대적으로 덜 해도 되서 이 점은 부럽네요. (??)

 

 

 

 

 

 

 

 

마트 들러서 대추야자 한봉지 사들고오고싶었는데, 일정이 빡빡해서 그냥 포기해야했어요.

 

 

 

 

 

 

 

 

그 전 포스팅에 한번 올렸던, 버즈 칼리파가 잘 보이는 그 명당자리!

 

 

 

 

 

 

 

 

 

먼곳에서 촬영했는데도 겨우 사진 한장에 다 담을만큼 엄청난 높이를 자랑하는 버즈 칼리파.

828m로 세계 최고의 고층건물입니다. 참고로 63빌딩은 250m구요. 감이 오시죠?

 

그 옆에는 또 얼마나 으리으리한 건물을 지으려하는지 한창 공사중이네요.

 

 

 

 

 

 

 

 

여기서 모터보트 타고 놀면 재밌을듯

 

 

 

 

 

 

 

 

 

또 한번 언급해봅니다. 쥬메이라비치와 7성급 호텔 버즈 알 아랍.

 

제 인생의 소박한 목표 하나 설정했습니다. 여기서 하룻밤(싱글 스위트룸 1박 2백여만원) 묵을 수 있을만큼의 부를 이루기로...

ㅠㅠ

 

 

 

 

 

 

 

 

두바이 볼링 센터, 건물이 귀엽네요.ㅋㅋ

 

 

 

 

 

 

 

 

두바이도 사막에 세워진 도시이기때문에 모래바람이 많이 붑니다.

그렇기 때문에 건물색도 거의 대부분이 모래색,상아색을 띄고 있지요.

 

여기는 그냥 버스타고 지나가면서 찍어본 일반 가정집인데.......

듣던대로 집집마다 비싼 자동차 두대씩(많으면 4~5대)은 있는듯, 거진 람보르기니 페라리급인듯해요

 

초 부럽 ㅡㅡ;

 

 

 

 

 

 

 

 

 

반짝반짝 화려함의 절정을 만끽하러 금시장에 들렀습니다.

 

 

 

 

 

 

 

 

 

두바이는 금이 생산되는 도시가 아닌데, 세계에서 두번째로 큰 금시장이 존재합니다.

 

근데 입구도 뭔가 다르고 규모가 크긴 크지만 어마어마하게 큰것도 아니고...

검색해보니 나오는 금시장 사진들은 제가 실제로 본것이랑 좀 다른데..ㅋㅋㅋ 혼란스럽네요.ㅋㅋㅋㅋ

 

  

 

 

 

 

 

 

왠지 우리나라 어르신들이 좋아하실 느낌의 옷도 많이 있고

 

 

 

 

 

 

 

 

알록달록한 낙타 공예품

 

 

 

 

 

 

 

 

서...설마 진짜 화폐?

 

 

 

 

 

 

 

 

 

금시장을 왔는데 정작 금 장신구를 별로 못찍었네요.ㅋㅋㅋ

 

 

 

 

 

 

 

 

돈이 많다면 재미로 터번 하나쯤은 사도 좋을듯^^

 

 

 

 

 

 

 

 

 

 

인사동 길거리에서 팔거같은 느낌의 공예품.ㅎㅎㅎㅎㅎ

 

 

 

 

 

 

 

 

웃는 붓다? 불교관련 상품을 파는집이네요.

이슬람권 나라지만 딱히 타 종교에 대해 제재를 가하지 않는답니다.

 

다른 이슬람권 지역에서 돼지고기 섭취는 금기사항이지만,

아랍에미리트에서는 무슬림이 아닌 사람에 한해서 돼지고기를 먹을 수 있다네요. ^^

 

 

 

 

 

 

 

 

150디르함이면 우리나라 돈으로 4만5천원 정도 하는데, 무슨 물건이었는지는 기억이 잘...

 

 

 

 

 

 

 

 

코끼리찡

 

 

 

 

 

 

 

 

 

사진 찍기 딱 좋은 식당가, 경치도 좋고!!!

 

 

 

 

 

 

 

 

 

 

공식 찐따포즈

 

 

 

 

 

 

 

 

 

아틀란티스 호텔 바로 앞의 강가.

 

 

 

 

 

 

 

 

 

역광때문에 제대로 찍기 힘들었네요. 신기한 건물 모양을 자랑하는 아틀란티스 호텔.

호기심에 싱글룸 검색해봤는데 저렴한 방을 1박에 백만원 이내로 머물 수 있군요.

 

 

 

 

 

 

 

 

두바이는 외식 물가가 상당히 비싼 나라입니다. 그래서 현지인들이 즐겨찾는 식당을 갈 수는 없고

대신 정겹고 푸근한 한식당을 ^^;;;

 

 

 

 

 

 

 

 

경상도?부산? 출신의 주인분이 운영하시는 이 집의 갈비탕은 50디르함.(한화 1만5천원) 맛이 꽤 좋았습니다.

두바이에서 30년이나 거주하셨다는데 본 메뉴하며 김치 부침개 등 반찬이 한국에서 먹는거랑 완전 똑같아요.

 

 

 

 

 

 

 

 

진짜 있을거 다 있음...대단....대단....

 

 

 

 

 

 

 

 

떡볶이;;;

 

 

 

 

 

 

 

 

우설구이까지 ㅋㅋㅋㅋㅋㅋㅋㅋ

 

 

 

 

 

 

 

 

근데 아무리그래도 짜장면이 55디르함(16500원)인건 적응이 진짜 안되네요.

 

무튼 두바이 현지에서 거주하는 한국인들에게 고향의 맛을 느낄 수 있게 해주는 곳

 

 

 

 

 

이제 공항으로 갑니다.

 

 

 

 

 

 

 

 

파리로!

 

 

 

 

 

 

 

 

해외여행의 백미는 역시 면세점 쇼핑!

 

 

근데, 두바이는 세금이 없는 나라이기때문에 보통 가게에서 사는거나

duty free라고 적혀있는 곳에서 사는거나 가격은 똑같습니다. 오히려 면세점이라는 곳이 더 비쌀수도?

 

 

 

 

 

 

 

 

때려부수고싶었던 모금함

 

 

 

 

 

 

 

 

 

 

소소하게 대추랑 블랙스톤, 오렌지캬라멜 하나 샀습미다. 거스름돈 덜받으려고 1디르함짜리 고른거예요. 으컁컁

 

 

 

 

 

 

 

 

에미레이트항공사의 굿즈 샵. 당연히 사지않습니다.

 

 

 

 

 

 

 

 

 

 

 

어차피 한국으로 돌아올 때 한번 더 들를곳이라 큼직한 물건들은 안샀습니다.

 

 

 

 

 

 

 

 

 

두바이 투어 끝내고 이제 파리로 고!

 

 

 

 

 

 

 

 

Posted by Sunyoung Cho

 

 

 

파리에 가기 전 두바이를 경유해서 하루 잠깐 시티투어를 하였습니다 ㅋ_ㅋ

 

 

 

 

 

 

 

으리으리한 공항 내부! 출국 전 들르는 면세점은 더 크고 좋아요~

 

..근데... 입국심사대에서 일하는 직원들ㅋㅋㅋㅋㅋ일처리 속도 참 빠릅니다(반어법)

그냥 여권확인하고 도장만 찍어주면 끝땡인데 지들끼리 수다떠느라 1-2분이 더 걸려요. 와 ㅋㅋㅋ

 

 

 

 

 

 

 

 

데이라와 부르두바이를 연결하는 수상택시 아브라를 타러 왔습니다.

 

 

 

 

 

 

 

 

 

도착

 

 

 

 

 

 

 

 

헙, 문만 저렇게 있으니까 뭔가 붕 떠있는 느낌이 꼭 초현실주의 작품 보는 거같음 ㅋㅋㅋ

 

 

 

 

 

 

 

 

 

 

 

두바이는 겨울이라도 결코 춥지않습니다. 더운거 뻔히 알면서 옷 이래 입고 다니다가 낭패를...ㅋ

 

 

 

 

 

 

 

 

 

아브라에 탑승

 

 

 

 

 

 

 

 

 

 

 

 

 

 

석양이 너무 예뻤어요

 

 

 

 

 

 

 

 

 

버스 안에서 봤는데 이 타지마할 스러운 건물이 뭔지 기억이 잘 ㅋㅋㅋ ㅠㅠ

 

 

 

 

 

 

 

 

 

아, 인도 타지마할을 본따 만든 타지 아라비아, 지금 공사중이랩니다.

 

저기 멀리 버즈 칼리파가 보이네요.

 

 

 

 

 

 

 

 

궁전.

 

 

 

 

 

 

 

 

 

그나저나 이 아저씨들... 진짜 일 느긋하게하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두바이몰로 가는 길이었는데 도로가 정체되었습니다. 차 사고가 났었네요.

 

 

 

 

 

 

 

 

 

 

 

두바이몰 도착, 여기서도 보이는 버즈 칼리파

 

 

 

 

 

 

 

 

 

두바이몰에서 딱히 뭐 살게 없었음...ㅋㅋ

 

 

 

 

 

 

 

 

 

 

기름국답게 '쇼핑몰 안'에도 이렇게 큰 규모의 수조가 있네요.

 

 

 

 

 

 

 

 

이 카페 바로 옆문으로 나가면 버즈 칼리파를 제대로 조망할 수 있답니다.

 

 

 

 

 

 

 

 

 

이렇게요.

 

 

 

 

 

 

 

 

큼직큼직한 크로와상과 과일요거트 쉐이크 작은컵을 구입하고  10달러 지폐 한장 냈더니

13디르함을 거슬러받았습니다. 1디르함에 대략 3백원 정도라 보심 됩니다. 크흡

 

 

 

 

 

치즈가 덕지덕지 발려진 크로와상인데 진짜 맛있었어요 냠

 

 

 

 

 

 

 

 

 

짠, 쥬메이라비치 해변가까지 왔습니다. 저기 뒤에 돛단배 모양의 건물 보이시죠?

5성급도 아니고 7성급 호텔인 버즈 알 아랍입니다. 싱글룸 1박이 2백만원인가 한대요.

 

객실사진 보니까 진짜 저 정도 돈 받을만큼 으리으리하고 호텔 내 레스토랑은 벽이 수족관이랍니다.

 

버즈 알 아랍 검색해보셔서 사진 한번 보시면 말이 안나옴.... 진짜 대박 ㅋㅋㅋ

 

 

전 곧 죽어도 저기서 하룻밤 잘 일은 없을듯하네요.

 

그나저나...아...하체...아...돼지.......포즈....찐따같음......

 

 

 

 

 

 

 

 

더워서 혼났습니다. 카메라랑 폰, 지갑 따로 챙길 때는 그냥 외투에 달린 주머니가 짱이라며

고집스럽게 입고있었는데..... 찜방 온것마냥 더워 미쳐서 결국 여기쯤에서 벗어버렸어요.

 

 

 

 

 

 

 

 

 

버즈 알 아랍

 

 

 

 

 

 

 

 

겨울이 진짜 아랍에미리트 여행하기에 딱 적격인 계절같습니다.

 

여름에 오면 50도씨까지 올라간다고하니 -ㅅ-;;;;

 

 

 

 

 

 

 

 

여기는 워터파크라는데 1인 비용이 80달러쯤이래요. 얼마나 재밌길래 이 돈이 아깝지않다는건지 ㅎㅎ

 

 

 

 

 

 

 

 

Posted by Sunyoung Cho

 

 

 

 

 

 

유럽은 가고싶지만 언어의 장벽과 여행동선 잡는 일에 큰 부담을 느껴 마음 편하게 패키지로 다녀왔습니다.

근데 기대보다 정말 좋아서 다른 나라도 패키지로 가볼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ㅋ_ㅋ

 

 

 

 

 

 

 

괜찮은 유럽여행 상품을 찾다가 알게된 참좋은여행

 

서유럽 8박9일(이라지만 인천공항 체류시간/기내박 빼면 실제로 6박7일 ㅠㅠ)

두바이 경유 겸 관광 + 프랑스/스위스/이태리 관광상품을 200만원에 결제했구요

 

현지 가이드비와 선택관광, 기타 경비가 추가로 400유로쯤 들었답니다. (소소한 면세쇼핑 제외)

 

 

 

 

 

 

 

 

 

한달 조금 안되서 다시 찾아온 인천공항  (^^)/

 

 

 

 

 

 

 

 

매번 저가항공만 타다가 이번에 좀 비싼 비행기 타봤습니다 ㅋㅋㅋ

한번 타보고싶었던 아랍 에미레이트항공 A380

 

 

 

 

 

 

 

 

..............

좀 많이 사긴했지만 사실 포장을 다 풀어도 거의 기내반입이 가능했던것들인데

무엇이 그렇게 불안한건지 (제 기분탓+피해의식인지) 유독 이날따라 포장을 너무나 화려하게 해주시던 직원분들;;;;

 

거기다가 저거 그냥 들고 기내로 들어갔습니다 ㅠ_ㅠ

 

저가항공 탈때는 승객 수 자체가 별로 안되어서 탑승전까지 시간이 남았는데

이번엔 비행기가 워낙 크다보니 승객수가 어마무시해서 가능한 빨리 타라고 하는 바람에 ㅠㅠㅠㅠㅠㅠ

 

저 짐꾸러미들 포장 다 해체해보니 죄다 캐리어안에 잘만 들어가더라구요

 

 

손가락 분질러지는줄

 

 

 

 

 

 

 

 

나름 한국/일본 영화나 음악도 많아서 지루함을 조금 달랠 수 있어요

그래도 좁은 칸에 앉아 9시간동안 버텨야하는건 많이 힘들지만;

 

기내에서 와이파이 서비스도 제공됩니다.

 

VISA 등 해외결제 가능한 카드번호를 입력하면 10분?

무료 와이파이를 쓸 수 있고 그 이후로는 이용료를 내야해요.

 

 

 

 

 

 

 

 

 

 

직접 돈 주고 산 24달러짜리 샘소나이트 목쿠션..... 로마 공항에서 잃어버렸....ㅠ_ㅠ

 

 

 

 

 

 

 

 

 

 

어쩌다보니 발 뻗고 앉을 수 있는 자리를 배정받아서 요렇게 짐을 놓았답니다.

 

짐 한번 무식하게 챙겼던 이 때 당시에는 상당히 반가웠던 일....

(천장의 물품보관함에 제 모든 짐을 다 실을 수 없던 관계로 ㅠㅠ)

 

 

 

 

 

 

 

 

 

 

 

이 스티커의 존재는 에미레이트 항공 탑승 후기를 보고 미리 알아채서 갔음.

 

잠을 깨우지말아주세요 / 식사시간 때 깨워주세요 / 면세품 판매할 때 깨워주세요

 

 

 

 

 

 

 

 

 가운데꺼 붙였음.

 

과연 식사시간 되니 깨워주시더라구요. 으컁컁

 

 

 

 

 

 

 

 

에미레이트항공의 기내식은 모두 할랄푸드로 이뤄져있습니다.

이슬람 율법에 의거하여 통과/도축된 재료만 이용하였기 때문에 돼지고기는 없음.

 

 

 

 

 

 

 

 

이코노미석은 칫솔치약 / 수면양말 / 안대

 

 

 

 

 

 

 

 

첫번째 기내식 나왔음.

 

인천-두바이 노선이기때문에 한국인들을 위해 김치와 고추장도 달라고하면 줍니다.

냄새때문에 기내에서 먹는건 비추고, 가방에 챙겨서 여행 도중 김치 고추장이 그리워질때 드시면 좋음.ㅋㅋㅋ

 

 

 

 

 

 

 

 

저는 비프 스트로가노프 시킴

 

 

 

 

 

 

 

 

맛 괜찮았음. 헿

 

 

 

 

 

식사 마치고 계속 앉아서 와인 받아마시고 공복이 올 틈을 안주다가

 

 

 

 

 

 

 

 

 

두번째 기내식 나왔어요

 

 

스크램블에그 선택했는데 주메뉴가 포테이토펍같음

 

 

 

 

 

 

 

 

맛이 나쁘진 않았는데 나오는거 고대로 야무지게 다 챙겨먹어서 속이 부대끼는 느낌 -ㅅ-;

 

 

 

 

 

 

 

 

 

어느새 목적지에 다다르게되었고

 

 

 

 

 

 

 

 

두바이에 도착!!!!

 

비행기에서 내려 버스에 탑승합니다.

 

 

 

 

 

 

 

 

국제공항 도착!!

 

 

 

 

 

 

 

 

경유니까 짐을 찾을 필요는 없었고ㅋ

 

 

 

 

 

 

 

 

 

 

두바이 시간으로 5-6시 즈음에 도착하여 하루 관광을 하게됩니다.

 

 

 

 

 

 

 

 

Posted by Sunyoung Cho